방명록 겸 공지사항들... '로비'는...


1. 주인장은...

닥치고 H.a.n.L.o.b.b.y.

86년생 무서운 호랑이띠, 어흥~
서울시 거주 중이며, 그냥저냥 대학 열심히 다니면서 즐겁게 꿈꾸며 살아가고 있음.
장차 대통령이 될 사나이. 이상 설명 끝~

2. 블로그는...

04년에 개설해서 아직까지 소소하게 목숨을 이어가는 블로그...
내년에 있을 여행을 위해서 최근 다시 부활했지만, 여행용이 아니라 여러가지 용도로 쓸 생각...

중요한건 30년 있다가 쓸 자서전을 위해서 추억을 담으려고 추억 보관용으로 꾸준하게 이어갈 것이니 걱정마욧~!ㅋㅋㅋ

3. 카테고리 소개...

'로비'는... : 나의 개인사...
일상생활... : 위의 카테고리와 조금 겹치겠지만, 근황 위주로 올릴 생각...
주절주절... : 나의 생각, 추억 정리... 30년 후 자서전에 핵심이 될 부분...ㅋㅋㅋ
지난 여행... : 과거에 다녀온 여행기... 그렇게 많지는 않겠지만;;;
준비 단계... : 내년에 있을 계획의 준비 단계... 하나하나 다 기록합니다~
계정용 잡폴더... : 볼 필요 없음... 그냥 숨긴 사진들 정도...

4. 여행 계획...

-여행 일정
2010년 1~2월 : 필리핀 세부 어학연수 & 주말을 이용한 필리핀 여행.
2010년 3~6월 초 : 유럽일주.
2010년 6월 초~월드컵 기간 : 남아공 일주.
월드컵 후~8월 15일 정도 : 동부 아프리카 종단 및 두바이 여행 후 복귀.

5. 연락처...

hanlobby@hanmail.net : 주 메일이지만, 한메일 정책이 이상해서 망설여지긴 함. 어쩔 수 없이 쓰는중. MSN 아이디임.
hanlobby@naver.com : 네이버에 양질의 카페들이 많아서 애용 중. 꾸준히 확인은 함.
hanlobby@gmail.com : 정부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서 사용 중. 역시 대단하신 잡스형님.
hanlobby@nate.com : 네이트온용. 확인은 하지만 잘 안 씀.

나머지 메일은 다 짜가입니다~

각종 사이트에서 '한로비', 'HanLobby' 둘중에 하나로 맹활약 중~


*여행 관련 질문 사항이나 기타 개인적인 궁금사항 등 덧글로 남겨주시면 친절하게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2009.10.03.土-

삼성 공화국... 주절주절...

야스시 나가오의 1961년 작 '도쿄의 찌르기'


 

삼성의 힘은 전 분야에 퍼져 있다.
삼성 계열사들은 해당 업종에서 대부분 1위이다.
왠만해서는 뒤지지않는 절대적인 파워를 지니고 있다.


우리 사회에서의 삼성은...

한국을 먹여살린다.
그들이 없으면 대한민국의 위상은 대폭 하락하고, IMF 이상의 경제 위기가 찾아올 것이라고 한다.
수십개 대학에 수천억원을 기부하고 불우이웃 돕기에 다른 기업은 상상도 못할 돈을 내고 있다.
아직도 삼성은 입사 선호 기업 1위이다. 젊은이들의 꿈이고 희망이다.


문화계에서의 삼성...

삼성문화재단은 우리나라 문화계의 많은 행사를 후원하고 있다.
20대 젊은 문화예술인들을 대거 유학보내고 있다.
국내 최고의 미술관도 그들이 세운 것이다.
삼성의 계열사인 CJ미디어는 영화계를 완전히 평정하고 있다.
삼성이 휴대전화 광고를 위해 만든 노래가 일반 가요를 제치고 인터넷에서 엄청난 인기이다.
삼성이 주는 학술상(賞)은 상금액 최고이고 권위도 따라서 최고 수준이 됐다.
문화계에서는 이미 삼성의 힘은 엄청나다.


스포츠계의 삼성...

한때 프로야구, 프로축구, 프로농구 리그 명칭은 모두가 ‘삼성배 리그’ 였다.
삼성이 엄청난 금액의 액수를 제공한 대가일 것이다.
이들 경기단체는 삼성의 지원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더군다나, 국내 최고의 선수라 불리는 이들은 거액의 액수를 동원해서 데리고 간다.
골프장도 삼성 것이 최고, 병원도 삼성 것이 최고 수준이다.


정치계에서의 삼성...

삼성은 지난 16대 대선 때 밝혀진 것만 385억원의 정치자금을 냈다고한다. 정치자금에서 최고의 액수이다.
그래도 그들은 삼성의 비위를 상하지 않도록 입막음 시키려고 급급했었다.
뭐, 굳이 몇년이나 거슬러 올라갈 필요도 없다.
이번에 이건희 회장의 사면을 보면 느끼는 것이 많게 된다.
'삼성 눈치를 안 보는 정치인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라는걸...

 
그렇다면 칼보다 강하다는 펜은...?

그 잘난 언론도 삼성을 절대 견제할 수 없다.
이미 삼성은 메이저 신문사를 소유하고있다.
과거에 방송쪽에서는 많이 안 좋았지만 재진출한다고 한다. 조만간 삼성방송이 출현할 것이다.
삼성의 신문광고가 제일 크다고 한다.
삼성이 광고를 안 주면 휘청거릴 신문사도 존재할 것이다.

 

과연 이 나라에서 임기가 겨우 5년 밖에 안 되는 대통령과 임기가 무제한인 삼성의 회장 '이건희' 중 누가 더 강한가???

이 물음에는 답을 할 필요도 없다, 정답은 누구나 다 알고 있으니.

 

이제 갈수록 그들의 행동을 견제할 수 있는 사람은 줄어들고 있다.


정말 막나가는 운동권 학생 정도나 미친척하고 겨우 한 번 덤벼볼 수 있는 세상으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국제 운전 면허증, 유스호스텔 회원증. 준비 단계...

-좌측
국제 운전 면허증이라 불리는 물건이다.
제목 그대로 한국 밖에서 운전을 하려면 필요하다.
어떤 나라에서는 한국에서 쓰던 운전면허증과 함께
제시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니깐 꼭 같이 챙겨갑시다.

운전면허증 발급 받았던 곳에서 발급이 가능하다.
가격은 5,000원이며, 바로 발급해주니 부담 없다.



-우측
유스호스텔 회원증이다.
사설 호스텔이 아니고 유스호스텔 연맹에 가입된 유스호스텔 이용시 필요하다.
필요 없는 곳도 있지만, 추가요금을 내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뭐...

발급 자체는 송파구에 있는 한국 유스호스텔 연맹에서 한다.
지방에도 시설이 있고, 배송도 가능하다니 부담없이 발급받자.
본인은 만 24세 미만인지라 청소년으로 18,000원에 발급받았다.

종 To The 강~ 일상생활...

볼리비아 우유니 소금사막


시험 종료.
이제 블로그도 열심히 해야지.
더불어 여행 준비도 착실히 하겠슴다~

부끄러운 학교에 대한 사담... 주절주절...



1. 요즘 여행이고 뭐고 나름 바쁘게 살고있다.
바쁜 척 같기도 하고, 아무튼 요즘 그러하다.

2. 학교에서 총학생회 선거를 하였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어느 순간 나도 모르게 총학 선거에 꽤나 관심을 가지고 모든 과정을 지켜보았다.
누구의 편에 서서가 아닌 그냥 심판(?) 보는 느낌으로 최대한 가운데에 서서 보고만 있었음......
선거 운동 시작부터 선거 개표 후 마지막 순간까지 전 과정을 열심히 챙겨 보았다.

3. 씁쓸하다.

"대리투표가 있었다'
"전임자의 비리의혹에 대해 무감각한 사람들이다. 기본중의 기본인 회계감사를 하려는 생각조차 없다"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한 회계결산서를 자신의 청렴함을 입증하는 자료로 내세웠다."
"특정 선본과 단과대 학생회장단, 특정 학생회 후보 등이 연관된 선거비리 의혹도 있었다"
"선거 마지막날에는 문자메시지까지 돌리더라"
"특정 선본의 후보가 소속된 모 단과대에서는 신분증 확인 없이 투표소를 입장시켰다가 적발되어 투표 중단 사태까지 발생"
"그 지랄을 했는데도 경고조차 안주는 선관위"
"어떤 단과대는 휴학생이 후보로 나와서 당ㅋ선ㅋ"
"그리고 선거비리에 대해 보이콧할 기세도 없는 후보."


4. 아니, 부끄럽다.
TV 속과 누런 신문 속의 그들이 아닌 내가 속한 가장 가까운 집단에서 이런 식으로 선거가 치뤄질줄은 상상도 못했다.
처음으로 내가 이 학교의 소속이라는 사실이 쪽팔려졌다.

5. 똑같다.
여기도 결국 저기 여의도에 계시는 '그 분들의 세상'과 하나도 다른 점이 없다.
위의 사실들도 소수의 '정의로운' 분들이 겨우 밝힌 사실들이고, 결국엔 다수의 작당에 의해 묻혀지고 있다.
대중은 그런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 '끝났는데 뭘~'

6. 어쩔까......
이번 선거를 통해서 내가 속한 학교에 대해서 엄청난 실망을 하였다. 결국 '제 살 파먹기' 이지만.
더 이상 언급하기도 싫다, 그냥 더럽다는 생각밖에 안 드는게 사실이다.

내년에도 이 자리에 있을 것이 무조건 확실하다.
기회가 된다면 내가 나서서 좀 바꿔보고 싶다.
나와 생각을 같이 하는 사람만 있어준다면, '회장' 도 좋고 아니면 밑에서 말단이라도 좋으니 뭔가 하고싶다.

정말 더럽지만 내가 바꾸고 싶다.


1 2 3 4